2018년 01월 21일 일요일
로그인 회원가입 ID/비밀번호
사설 | 칼럼 | 기자수첩 | 기고/투고
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
   
  [투고] 백세이상 살아가기

취재기자 : 김영미(hdib@hyundaiilbo.com) 취재일 : 2018-01-11

2018년 무술년(戊戌年) 새해가 시작되었다. 올해는 “황금 개띠의 해”로 그 어감만으로도 편안함을 느끼는 것은 비단 내 기분 탓일까? 아님 내가 개띠라서 더 그런 느낌을 갖는 것일까? 새해 첫날, 소요산 공주봉에 올라 힘차게 솟는 일출을 보면서 희망과 미래를 다짐하는 새벽을 맞았다.
많은 시민들이 함께 새해 소망을 빌었다. 조금씩 개인마다 차이는 있겠지만 아마도 그것은 나도 그러하듯이 가족의 건강과 행복, 무탈함…그런 것이 아니었을까 미루어 짐작해 본다. 올해 일출은 그 붉은 기운이 더 하고, 우뚝 솟은 태양이 남달랐다며 저마다 핸드폰에 그 빛을 담는 모습 또한 장관이었다.
얼마 전 조한경 교수가 쓴“환자혁명”이라는 책에서는“성공과 건강을 맞바꿀 준비가 되어 있지 않는 한 건강을 잃고 성공을 했다면 그것은 무조건 실패다” 라는 문구가 내 뇌리를 힘차게 흔들었던 기억이 있다.
무엇이, 건강하다고 느꼈던 사람들을 한방에 쓰러뜨릴까? 나도 십대가 되기 전, 어린 나이에 질병으로 이별 했던, 젊고 고았던 엄마를 기억해 본다.
지금은 비닐에 약이 들어 있지만 사십여 년 전 그때 당시에는 색종이 크기의 얇은 하얀 종이에 작은 배 모양으로 일일이 약을 접어서 약봉지가 퍼즐처럼 끼워져 있었다. 그걸 펼쳐 손바닥에 넣고 물 한 모금을 마신 후 한방에 털어 넣으셨다. 결국, 회복하진 못하셨다. 좋다는 약을 먹고, 치료를 받았지만 점점 더 악화되었던 엄마의 모습은, 그것을 지켜보는 어린 딸이 감당해내기에는 힘들었다.
돌이켜보면, 의학이 아픈 환자의 모든 것을 원상복귀 시킬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그렇다고 포기할 수도 없는 일이었다.
오늘날, 넘쳐나는 정보는, 건강을 지키기 위해 숙면, 잘 먹기, 스트레스 줄이기, 규칙적인 생활습관 등을 추천한다. 그러나 이러한 것을 지키는 것은 여간 어려운 일이 아닐 수 없다.
남편은 농사를 짓는다. 작은 밭에 이것저것 심기를 좋아하고 햇살과 바람의 노래로 자라나는 모습을 나도 같이 지켜보곤 한다. 그 중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것은“무”다. 무는 정말 신기하다. 손톱만한 무씨가 내 다리통보다 더 굵게 변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음식을 할 수 있다. 정말 변신의 귀재 같다. 깍두기, 무국, 삼색나물, 무말랭이무침, 무밥, 배추속의 무속, 열무 무 물김치, 각종 생선 조림의 무, 동태탕 속의 무 전골, 나박김치, 치킨 무, 무생채, 술안주로 깎아낸 생무 등.
올해는 편의점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GMO식품(유전자 조작 또는 재조합 등의 기술을 통해 재배·생산된 농산물을 원료로 만든 식품 genetically modified organism)과 약간 덜 친하게 지내면 어떨까 싶다.
내가 근무하는 사무실에는 종종 의료급여 연장을 희망하는 민원이 있다. 희귀난치질환자나 기타 질환자에 따라 연장일수가 다르지만, 보통 연장 요청은 365일을 진료 받고도 모자라 1회에 90일 연장 요청을 할 수 있고, 그 후에도 90일 연장이 가능하여 최장 545일까지 사용할 수가 있다. 2017년 통계를 보면, 경기도 31개 시·군 중 동두천시가 평균 진료비 비율이 가장 놓은 것을 보면, 어쩌면 건강하지 못한 시민, 즉 환자가 많다는 추론을 할 수 있다.  
앞으로의 삶은 얼마나 사느냐가 문제가 아니라, 어떻게 사느냐가 화두가 된지 오래다. 때문에 사망률 감소의 문제가 아니라 건강을 유지하면서 얼마나 행복하게 사느냐 하는 것이 중요해졌다.
내가 어릴 적, 할머니는 배가 아프다고 하면 배를 쓰다듬어 주시면서“내손은 약손이다. 약손이다”하시면 정말 나았던 기억이 있다. 그래서 일까? 나도 아이를 키우면서 아들이 배가 아프다고 하면 똑같이 흉내를 냈었다. 별 효과는 못 얻고 바로 응급실로 갔었지만, 경험주의 과학도 훌륭한 의학이라고 생각한다.
심리적인 안정감과 신뢰는 진정한 과학 정신이 실종된 시대에“과학주의자”들은 절대 이해하지 못할 일이겠지만, 병행할 수 있다면 몸과 마음이 건강해 질것이라고 생각한다. 질병을 치료하면서 사람을 치료할 수만 있다면 말이다. 1943년 페니실린이 대량생산 방식으로 바뀐 지 75년 밖에 되지 않은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는 백세시대를 지나 백이십세 시대를 살고 있기 때문이다.


◇ 필자

김영미
동두천시 주민생활지원과

 


Untitled Document
   
  취재기자 : 비밀번호 :  

      기고/투고 기사목록  
 
[투고] 백세이상 살아가기 [2018-01-11]
 
 
[투고] 용접작업 시 화재예방 안전수칙 준수 [2018-01-10]
 
 
[기고] 검단농협 지역사회 환원사업 환영하며… [2018-01-10]
 
 
[기고] 행복한 하루는 인정과 신뢰가 먼저다 [2018-01-09]
 
 
[기고] 새해를 맞아 희망찬 출발을 [2018-01-04]
 
 
[투고] ‘영화 1987’ 로 보는 민주의 역사 [2018-01-03]
 
 
[기고] 새해 다짐 작심삼일(作心三日)에서 벗어나자 [2018-01-02]
 
 
[투고] 홀로 사시는 어르신들 안전한 겨울나기 [2017-12-29]
 
 
[투고] 겨울철 눈길, 빙판길 안전운전 요령 [2017-12-28]
 
 
[투고] 주의 거듭해도 지나치지 않는 화재예방 [2017-12-27]
 
  [1] [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평택다살이교육 일환 초청 청소년 ..
  용인시 디지털도서관, 학교 DVD 연..
  인천부흥초교, 학습부진학생 특별..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중입 재배정..
  교과부 ‘학교문화 선진화 방안’..
  [기고] 제대군인 주간에 알아보는 ..
  “침출수 배수로 견고하게 정비”
  평택시-협진여객 임산부 배려석
  새마을금고, 좀도리쌀 군포시 전달..
  오산 세마동 보장협, 사랑방 나들..
  수원 영통보건소, 환경보건 사업 ..
  안양시, 허례허식 없는 ‘작은 장..
  철쭉동산 20주년 맞이 더욱 풍성한..
  의왕시, 통합안전센터 설계용역 최..
     
  다양하고 생생한 소식 전달 시정 ..
  ‘책 읽는 부평’올해 대표도서 주..
  한부모 가정 등 맞춤형 생활가구 ..
  한솔빛 어린이집 남동구에 이웃돕..
  계양구, 유망 중기 해외전시회 개..
  도시공사, 송림동에 ‘이주안내센..
  공단소방서, 의용소방대 연합 부회..
  안전하고 건강한 광고문화 정착
  강화군, 영상 제작 등 미디어 교육
     
  회사소개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사제보 | 개인보호정책 | 고충처리인 | 회원가입 | 오시는길 | 입사지원서
 
등록번호 - 가00026 (일간) 등록일자 - 1995년 5월 24일 | 발행 편집인 겸 회장 : 권오륜 | 사장 : 이상근 | 편집국장 : 조성원
(우)11162 (주소) 경기도 포천시 호국로 870 (설운동)
대표전화 : 031) 532-0114 / FAX : 031) 544-5005
  Copyright 2006 Internet Hyundaiilbo All rights reserved. Contact hdib@hyundaiilbo.com